유리넷 게시판입니다
제주도 잘 알려지지 않는 관광지를 소개를 합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관음사코스[한라산길]김범영
유리넷  2013-06-08 19:36:24, 조회 : 2,003, 추천 : 352
- Download #1 : 2013_06_08_10.51.32.jpg (135.3 KB), Download : 241

- Download #2 : 2013_07_06_13.37.26.jpg (249.2 KB), Download : 234


한라산 탐방로 중 가장 계단수가 많은 탐방로가 관음사코스다.
경치 또한 최고라 할 수 있다.
처음부터 탐라계곡까지는 약 1300여개 계단이 있으나 그렇게 여려운 코스는 아니다.
그러나 탐라계곡으로 내려가는 170여개 계단을 시작으로 삼각봉 대피소까지 약 3000여개는 되는 계단이 숨가쁘게 이어져있다.
삼각봉 대피소를 지나 시원하게 목을 축일 수 있는 샘터까지는 평지와 같은 편안한 코스다.
여기서부터 정상까지 다시 2000여개 계단이 이어져있다.
약 6개월만에 관음사코스로 정상을 향해 오르기 시작했다.
나이는 59세로 많지만 보통 정상까지 2시간 30분이면 충분하다. 보통 사람들보다 두배는 빠르기 때문이다.
비가오는 2013년 6월 8일 오전 10시 40분. 출발.
삼각봉 대피소를 1시 이전에 통과해야하기 때문에 같이 온 동료 2명을 뒤에 놔둔체 홀로 탐방로를 오르기 시작했다.
비가오고 바람이 심하게 불어 시간이 좀 지체됐다.
12시 21분에 정확하게 삼각봉 대피소를 통과했다.
1시 27분 정상에 오르기까지 구름속의 시야확보와 추위가 나를 괴롭혔다. 기온차이 때문에 쉬지 않고 바로 하산을 시작했다. 내려오는 길은 조깅하듯 뛰어서 탐라계곡을 지난 후 조금 쉬면서 내려왔다. 오후 3시에 관음사 휴게소에 들려서 따뜻한 국수와 도토리묵을 먹을때까지 내 손엔 출발할 때 들고갔던 캔음료수 빈통 하나가 전부였다.
물병도 먹을것도 아무것도 들고 가지 않았다. 짐이되고 먹을것을 많이 먹으면 내려올 때 뛰지 못하기 때문이다. 뛰면 창자가 아프기 때문이다.
다른때에비해 약 20여분이 더 늦어진 관음사코스 왕복 시간이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 일반  연애코스 1 아끈다랑쉬오름    유리넷 2014/11/29 245 5325
43 일반  돈내코 탐방로    유리넷 2012/10/01 358 2789
42    상황버섯종류    유리넷 2015/02/20 272 2413
41 일반  세화/함덕 오일장    유리넷 2014/08/02 268 2240
40 일반  제주도의 흔한 약초 [하수오]    유리넷 2013/07/28 378 2052
일반  관음사코스[한라산길]김범영    유리넷 2013/06/08 352 2003
38 일반  제주도 송이버섯과 금악오름.    유리넷 2012/09/28 360 2002
37 일반  한라산 정상 가는길도 정치때문에 막혔다.    유리넷 2013/06/26 337 1868
36 일반  삼각봉.    유리넷 2013/07/06 363 1830
35 일반  제주도 송이버섯과 적송    유리넷 2012/09/30 326 1816
34 일반  원앙폭포    유리넷 2013/10/10 365 1815
33    아름다운집.    유리넷 2014/03/24 274 1781
32 일반  사라진 비양도    유리넷 2013/07/01 324 1757
Notice    환상적인 올래코스    유리넷 2015/01/04 258 1737
30 일반  형제섬    유리넷 2011/05/03 326 1721
29    고망난돌    유리넷 2014/08/11 254 1697
28    제주도는 지금 고사리철 시작    유리넷 2014/03/24 270 1668
27 일반  사려니숲    유리넷 2014/02/12 268 1663
26 일반  몽돌해수욕장    유리넷 2012/01/28 375 1660
25 일반  사라오름 정상 산정호수    유리넷 2014/05/26 298 164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zero